블로그 이미지
그레고리잠자
디지털 허리케인(Digital hurricane)을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강진규 기자의 블로그입니다. 디지털 허리케인은 북한 IT 뉴스를 제공합니다. 2007년 11월~2015년 9월 디지털타임스 기자, 2016년 6월~현재 머니투데이방송 테크M 기자, 인하대 컴퓨터공학부 졸업, 동국대 북한학과 석사과정 재학 중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2016-04-22) 국민의당에 관심 보이는 북한

 

"국민의당 새정치 주도, 양다리치기당"...긍정, 부정 시각 함께 제시

 

 

4월 13일 총선에서 안철수 대표가 이끄는 국민의당이 녹색 돌풍을 일으켜 정치권이 3당 체제로 재편됐습니다.

 

북한도 한국의 정치권의 변화에 관심을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의 선전매체 아리랑협회 메아리는 4월 22일 '남조선 정치판에 제3당 출현, 그 의미'라는 글을 게재했다고 합니다.

 

메아리는 "과거 남한에서 김대중과 김영삼, 김종필이 정치판을 좌우할 때에는 국회에서 3개 정당이 각기 원내교섭 단체를 구성하고 권력다툼을 벌렸지만 1996년 김대중과 김종필의 야합 이후 지금까지 20년 동안 양당 체제가 굳어져 왔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메아리는 "그러나 제20대 총선에서 국민의이 예상을 뒤집고 38석을 차지함으로써 남한에서 20년 동안 굳어져 온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의 양당체제가 3당 체제로 변화됐다"고 지적했습니다.

 

메아리는 한국에서 국회의원 선거 때 마다 제3 정당들이 적지 않게 나타났지만 양당 체제의 장벽를 넘지 못했으며 국민의도 소리없이 사라질 것이라는 관측이 높았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렇지만 국민의당이 선거결과 비록 전라도 지역에 국한됐지만 일정한 지역지지 기반을 가지고 국회에서 독자적인 정당 활동을 보장할 수 있는 의석수를 차지해 제3당의 지위도 어느 정도 확보했다고 분석했습니다.

 

그동안 북한은 국민의당의 활동에 대해 특별히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주로 북한은 여당인 새누리당을 비난하고 야당인 더불어민주당 등의 주장을 소개하는데 집중했습니다. 오히려 국민의당 출현이 야권을 분열시킨다고 해석하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20대 총선에서 국민의당이 돌풍을 일으킨 후 북한이 국민의당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입니다.

 

이전기사

2015/12/21 - 북한 안철수 의원 탈당 우회 비난

 

2016/01/28 - 북한 "한국 정치권 개싸움하고 있다" 조롱

 

북한은 나름대로 국민의당의 출현과 돌풍에 대해 분석했습니다. 메아리는 남한 언론들이 보수집권 8년 간 경제와 민주주의, 북남관계를 파탄시킨 박근혜 정권과 이를 제대로 견제하지 못한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진보, 중도세력의 반감이 국민의에 대한 지지로 나타난 것으로 평하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또 북한은 한국 각계층 속에서 운동권 중심의 진보정당 우익보수화 되여가는 야당도 흥미없으며 새로운 정치를 주도하는 새로운 정당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진 결과로 국민의당이 출현했다고 해석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은 국민의당에 대해 경계하는 모습도 보여주고 있습니다.

 

메아리는 국민의의 정강, 정책에는 새로운 것이 별로 없고 오히려 모호하며 정치적 기득권을 고수해 몸값을 높이는데만 급급하고 있어다리치기당이라는 부정적인 평가도 나오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국민의당이 3당이 된 것이 어떤 영향을 줄 것인지 주목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한편으로 북한은 국민의당이 자신들에게 분리한 정책을 하는 것은 아닌지 경계심도 갖고 있는 듯 합니다.

 

강진규 wingofwolf@gmail.com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2015-12-21) 북한 안철수 의원 탈당 우회 비난

 

북한이 최근 안철수 의원의 새정치민주연합 탈당과 신당창당 움직임에 대해 한국 인터넷에 올라온 글을 게재하는 방식으로 우회적으로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12월 21일 '새정치는 어느 개인의 것이 아니다'라는 글을 게재했습니다.

 

우리민족끼리는 최근 남한 인터넷에 안철수 의원이 새정치민주연합을 탈당한데 대해 언급하면서 야권분열새누리당에게 어부지리만 주게 될 것이라는 비평한 글이 실렸다고 소개했습니다.

 

우리민족끼리는 글을 인용해 총선을 불과 몇 달 앞두고 1야당은 분열에 휩싸였다며 탈당을 선언하는 기자회견에서조차 정권교체를 위해서라고 밝힌 안철수 의원의 진심이 무엇이든지 간에 지금 이 순간 속으로 쾌재를 부르고있는자들은 아마 집권 여당일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우리민족끼리는 또 집권여당세력에게 참으로 절묘한 시점에서 야권분열이라는 호재가 굴러떨어졌다고 주장했습니다.

 

우리민족끼리는 새정치가 어느 개인의 것이 아니라며 혁신안 몇줄에 규정될 수도 없다고 비난했습니다. 북한은 또 문재인 대표에게도 지금 상황에 대한 책임이 결코 작지 않다고 주장했습니다.

 

우리민족끼리는 한국 인터넷에 글을 인용하는 방식을 사용해 직접적인 비난을 피했습니다. 하지만 인용글의 비난 내용을 그대로 전달함으로써 우회적으로 야권분열을 비난했습니다.

 

북한은 한국 정치 상황에 개입하기 위해 갑자기 야당에 관한 글을 게재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하지만 이제 더 이상 한국 유권자들과 정치인들이 북한의 의도에 영향을 받지 않을 것입니다. 북한은 한국 정치에 개입하려는 엉뚱한 생각을 하기 보다는 조용히 북한 내부 상황 개선에 노력해야할 것입니다.

 

강진규 wingofwolf@gmail.com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2014-03-10) 북한 로동신문 '한국 야권 통합' 보도

 

 

최근 민주당 김한길 대표와 새정치연합의 안철수 의원이 신당을 만들기로 한 것에 대해 북한이 보도했습니다. 북한은 통합 진행 상황을 그대로 전달하면서도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한국 정치권의 갈등이 격화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3월 9일 북한 로동신문은 '날로 혼잡해지는 남조선선거정국'이라는 기사를 보도했다고 합니다.

 

로동신문은 "남조선 언론들의 보도에 의하면 6월초에 있게 되는 지방자치제선거 날자가 다가올수록 남조선의 각 정치세력들 사이의 대립과 갈등이 더욱 격화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로동신문은 한국 언론들을 인용해 민주당과 안철수의 연대 움직임이 한국 지방선거의 최대 관심사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리고 로동신문은 김한길 민주당 대표와 안철수 새정치련합 중앙운영위원장이 3월 2일 오전 국회에서 긴급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신당을 창당해 통합하기로 전격적으로 합의했다고 소개했습니다.

북한은 김한길, 안철수 의원이 두 세력의 연합이 앞으로 정권 교체의 시금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으며 반면 새누리당이 이번 통합을 야합이라고 비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로동신문은 지방선거를 둘러싼 여야 사이의 대립과 갈등, 각 정치세력들의 적극적인 움직임이 정국의 커다란 변화를 예고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번 보도는 북한이 야권 연대에 대해서 공식적인 반응을 보인 것입니다. 북한은 가급적 사실을 소개하며 자신들의 입장을 전달하지는 않았습니다. 이는 상황을 관망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강진규 기자 wingofwolf@gmail.com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