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그레고리잠자
디지털 허리케인(Digital hurricane)을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강진규 기자의 블로그입니다. 디지털 허리케인은 북한 IT 뉴스를 제공합니다. 2007년 11월~2015년 9월 디지털타임스 기자, 2016년 6월~현재 머니투데이방송 테크M 기자, 인하대 컴퓨터공학부 졸업, 동국대 북한학과 석사과정 재학 중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2017.09.17 23:45 북한 기사/북한IT


(2017-09-17) 북한 지문인식 기능 탑재 스마트폰 '아리랑161' 개발


북한이 지문인식 기능을 탑재한 최신 스마트폰 '아리랑161'을 개발해 출시했다고 합니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의 대외선전매체 조선의오늘은 9월 16일 아리랑정보기술교류사에서 내놓은 지문 손전화기 '아리랑161'이 사람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사진1>

사진1이 아리랑161 선전 사진입니다. 사진을 보면 지문인식 기능을 탑재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조선의오늘은 아리랑161이 금색과 검은색 제품으로 출시됐으며 외형이 매력있고 세련될 뿐 아니라 뒷면을 곡선 모양으로 디자인해 사용하기 편리하며 두께도 얇고 무게가 가볍다고 소개했습니다.


조선의오늘은 아리랑161에 지문인식 기능이 새로 추가돼 최대 5개까지 지문을 인식할 수 있드며 사용자들이 자기의 지문을 등록하고 지문을 이용해 스마트폰 보안을 유지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은 지난해 아리랑151을 출시한 바 있습니다. 북한은 그 후속 모델로 아리랑161을 선보인 것으로 해석됩니다.


관련기사

2017/09/06 - 인민 갤럭시폰? 베일 벗은 북한 김정은 스마트폰 '아리랑 151'


2017/09/06 - 북한 스마트폰 '아리랑 151' 소개 영상 공개


2017/09/09 - 얼굴인식, 눈깜박임으로 작동하는 북한 스마트폰 '아리랑151'


2017/09/09 - 음성인식 기능 탑재한 북한 스마트폰 '아리랑151'



강진규 기자 wingofwolf@gmail.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2017.09.09 13:51 북한 기사/북한IT


(2017-09-09) 음성인식 기능 탑재한 북한 스마트폰 '아리랑151'



최신 스마트폰에는 음성인식 기능이 필수적으로 들어가고 있습니다. 북한이 개발한 스마트폰에도 음성인식 기능이 탑재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디지털 허리케인은 최근 북한이 개발한 '아리랑151'을 입수했습니다. 이 스마트폰에는 얼굴인식, 음성인식 기능이 포함돼 있어 그중 음성인식 기능을 시험해 봤습니다.  



<영상1>


영상1은 실제로 음성인식 기능을 등록해 사용해본 모습입니다. 



<사진1>


사진1처럼 아리랑151에서 설정에 들어가면 보호 항목이 있습니다.



<사진2>


그중 사진2에서 보는 것과 같이 화면자물쇠걸기로 들어가면 보안 기능이 나옵니다.



<사진3>


사진3에서 보이는 보안기능들 중 음성인식을 해봤습니다.



<사진4>


사진4처럼 음성을 등록해야 합니다. 2~8소절의 단어를 반복해서 말해야 합니다.



<사진5>


<사진6>


사진5, 6에서 보는 것과 같이 음성을 녹음했습니다. 



<사진7>


그리고 다시 스마트폰을 켜면 사진7에서 보는 것과 같이 음성인식창이 나옵니다. 여기에 입력했던 단어를 말하면 작동을 합니다.


북한의 음성인식은 제한적인 것으로 보입니다. 단어만 가능하고 그것을 통해 작동할 수 있는 것도 몇가지 되지 않습니다. 그럼에도 음성인식을 넣었다는 것은 북한이 음성인식을 더 발전시킬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생각합니다.


이전기사

강진규 기자 wingofwolf@gmail.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2017.09.09 13:35 북한 기사/북한IT


(2017-09-09) 얼굴인식, 눈깜박임으로 작동하는 북한 스마트폰 '아리랑151'


북한 스마트폰 '아리랑151' 얼굴인식 보안 기능 탑재



북한이 개발한 스마트폰에 얼굴인식 보안 기능을 탑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북한도 영상, 사진 인식, 생체인증 기술에 대한 연구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디지털 허리케인은 최근 북한이 개발한 '아리랑151'을 입수했습니다. 이 스마트폰에는 다양한 보안 기능이 탑재돼 있습니다. 그중에서는 얼굴인식, 음성인식 기능도 포함돼 있습니다.


실제로 얼굴인식이 가능한지 시험해 봤습니다.  



<영상1>


영상1은 얼굴인식 기능을 활성화해 실제로 동작하는지 확인해 본 영상입니다.



<사진1>


사진1은 아리랑151 스마트폰 모습입니다.



<사진2>


스마트폰에서 설정 메뉴로 들어가니 사진2에서 보는 바와 같이 보호라는 메뉴가 나옵니다.



<사진3>


보호 메뉴는 사진3과 같이 구성돼 있습니다. 스마트폰을 다른 사람들이 사용할 수 없도록 하는 보안 기능을 제공합니다.



<사진4>


스마트폰 잠금화면 보안 기능을 보면 사진4와 같이 얼굴인식, 음성인식, 패턴인식, 암호설정 등 다양한 것들이 있습니다. 그중 얼굴인식을 해봤습니다.



<사진5>


사진을 찍어서 비교를 하는 방식입니다. 북한 개발자들은 얼굴인식이 패턴인식, 암호방식보다 보안강도가 낮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얼굴이 비슷한 사람도 열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는 얼굴인식이 정교하지 않다는 것을 나타냅니다.



<사진6>



<사진7>


사진6에서와 같이 실행을 하면 사진7처럼 얼굴을 인식합니다. 몇초 동안 얼굴을 계속 움직이지 않고 있어야 합니다. 얼굴 주위로 불이 켜지면서 인식 진행 정도를 알려줍니다. 



<사진7>


인식이 끝나면 사진7과 같은 메뉴가 뜹니다.



<사진8>


북한 스마트폰은 얼굴인식에 오류가 있을 경우를 대비해 패턴인식을 추가로 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사진9>


얼굴인식을 등록한 후 스마트폰을 켜면 자동으로 카메라가 얼굴을 인식해 작동합니다. 인식을 못하면 패턴인식으로 넘어갑니다.


그런데 얼굴인식 기능에는 부가적으로 동적화상확인이라는 기능이 있습니다. 눈깜박임으로 동작하는 것입니다. 



<사진10>


사진10에서 보는 바와 같이 동적화상확인 기능을 선택하면 눈을 깜박이라고 합니다. 여기서 눈을 깜박이면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북한 스마트폰의 얼굴인식 기능을 사용해본 결과 오류가 많이 나는 등 수준이 낮은 것으로 보입니다. 단순히 사진을 찍어서 저장한 후 영상과 비교분석하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그럼에도 북한이 스마트폰에 얼굴인식 기능을 넣은 것 자체가 흥미롭습니다. 이는 북한도 얼굴인식, 음성인식 등을 비롯해 생체인증 분야에 관심이 있다는 것을 나타내주고 있습니다. 또 영상 분석 기술도 꾸준히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최신 스마트폰들이 지문인식, 홍채인식 기능을 넣는 것처럼 앞으로 북한도 새로운 인증을 개발해 스마트폰 등에 탑재할 것인지 주목됩니다.


관련기사

2017/09/06 - 인민 갤럭시폰? 베일 벗은 북한 김정은 스마트폰 '아리랑 151'


2017/09/06 - 북한 스마트폰 '아리랑 151' 소개 영상 공개


2017/07/29 - 북한 태블릿에 등장한 전자서명 인증서



강진규 기자 wingofwolf@gmail.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2017.09.06 18:28 북한 기사/북한IT


(2017-09-06) 북한 스마트폰 '아리랑 151' 소개 영상 공개


관련기사

2017/09/06 - 인민 갤럭시폰? 베일 벗은 북한 김정은 스마트폰 '아리랑 151'



북한이 개발한 스마트폰 '아리랑 151'에는 제품을 소개하는 동영상이 들어 있었습니다. 동영상을 통해 아리랑 151에 대한 보다 구체적인 정보를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사진1>


사진1은 아리랑 151을 소개하는 여성 모델 모습입니다. 북한은 홍보 영상을 만들어 아리랑 151 판매에 나서고 있습니다.



<사진2>


사진2를 보면 아리랑 151과 이전 모델로 추정되는 AP121를 비교하는 모습이 보입니다. AP121은 8기가 용량이었는데 아리랑 151은 32기가 용량을 제공한다는 것입니다.



<사진3>


사진3을 보면 해상도에 관한 내용이 있습니다.



<사진4>


사진4는 SIM 칩을 넣는 방법이 나옵니다.



<사진5>


사진5에서는 주변기기들의 모습이 보입니다. 연결 단자와 주변 장치들의 모습이 보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직접 보시면 됩니다.



관련 동영상



강진규 기자 wingofwolf@gmail.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2017.09.06 18:17 북한 기사/북한IT


(2017-09-06) 인민 갤럭시폰? 베일 벗은 북한 김정은 스마트폰 '아리랑 151'


얼굴인식, 음성인식 보안 기능에 앵그리버드 게임도 탑재



북한 최신 스마트폰에 얼굴인식, 음성인식 보안 기능을 탑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북한은 다양한 기능성 앱을 비롯해 앵그리버드, 바람돌이 소닉 등 인기 게임도 개조해 스마트폰에 담아 제공하고 있습니다.


디지털 허리케인은 북한 태블릿 PC에 이어 북한 스마트폰을 입수해 분석하고 있습니다.


이전 기사

2017/07/28 - 북한 태블릿 입수...안드로이드 젤리빈 탑재한 '울림'


2017/07/28 - 북한 태블릿 입수...안드로이드 킷캣 탑재한 '아침'

  



<사진1>


사진1은 북한이 지난해 출시한 스마트폰 '아리랑 151' 모습입니다. 북한은 전용 케이스도 만들어서 제공하고 있습니다.



<사진2>



<사진3>


사진2, 3은 아리랑 151을 구동시킨 모습입니다. 아리랑 151는 32기가 메모리에 5인치 풀터치 스크린을 제공합니다. 세로는 143mm, 가로는 70mm, 두께는 7.65mm이며 무게는 148그램이라고 합니다. 후면 카메라는 1300만 화소, 전면 카메라는 500만 화소이며 배터리 2500mAh라고 합니다. 아리랑 151의 디자인은 깔끔한 형태입니다.



관련 영상



2013년 8월 김정은은 지능형손전화기 즉 스마트폰 제조공장을 방문한 바 있습니다.



<사진4>


사진4는 공장을 둘러보는 김정은 모습입니다.


<사진5>


김정은이 살펴본 스마트폰이 사진5에서 보이는 아리랑입니다. 디지털 허리케인이 입수한 스마트폰이 아리랑 계열 제품으로 지난해 출시된 151 버전입니다.



<사진6>



<사진7>


사진6, 7에서 보는 바와 같이 북한 아리랑은 다양한 메뉴와 앱들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각종 게임과 스마트폰 활용을 위한 앱들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자세히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사진8>


사진8을 보면 고무총쏘기라는 앱이 보입니다. 앵그리버드 게임을 수정한 것입니다. 고속조약은 바람돌이 소닉 게임입니다. 말하는 곱슬이, 날새의 탈출 등 다양한 앱들이 있습니다. 



<사진9>


사진9에 보이는 바줄자르기 역시 유명 게임을 고친 앱입니다.


<사진10>


사진10을 보면 심리평가, 노래집, 시계, 손전지, 수산기 등 다양한 기능성 앱들이 보입니다.



<사진11>


사진11는 설정 모습입니다. 다른 스마트폰 메뉴와 별차이가 없습니다.



<사진12>


사진12을 보면 아리랑 151에 안드로이드 4.4.2 버전 킷캣이 적용됐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흥미로운 것은 보안 기능입니다.


<사진13>


사진13은 보안 메뉴 모습입니다.



<사진14>


사진14는 화면자물쇠걸기 메뉴입니다. 얼굴인식, 음성인식 기능이 보입니다. 실제로 사용해본 결과 얼굴과 음성을 인식했습니다.



<사진15>


사진15은 얼굴인식 메뉴입니다.



<사진16>


사진16는 음성인식 메뉴 모습입니다.


앱들 중 몇 가지를 실행해봤습니다. 


<사진17>


사진17는 고무총쏘기입니다.


<사진18>



<사진19>


사진18, 19에서 보이는 것 처럼 앵그리버드 게임입니다. 앵그리버드를 고무총쏘기라는 이름으로 바꾼 것입니다.



<사진20>


사진20은 고속조약이라는 게임입니다. 딱 봐도 바람돌이 소닉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사진21>


사진21는 실제 게임 실행 모습입니다.


아리랑 스마트폰에는 게임 뿐 아니라 모바일 오피스도 탑재돼 있습니다. 



<사진22>


사진22은 사무처리라는 앱입니다.



<사진23>


<사진24>


흥미롭게도 마이크로소프트(MS)가 개발한 워드와 엑셀 프로그램 사용법이 담겨있습니다.


전자기기 전문가인 L모님에게 아리랑 151을 보여주고 조언을 구했습니다. 전문가 L님은 중국산 스마트폰의 모습과 비슷하다고 평가했습니다. 제품 성능은 갤럭시S4와 갤럭시S5 중간 단계 수준으로 보인다고 지적했습니다.


디지털 허리케인은 앞으로 아리랑 151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를  순차적으로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강진규 기자 wingofwolf@gmail.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2014.03.13 13:28 북한 기사/북한IT

 

(2014-03-13) 북한, 미국은 싫지만 애플 아이패드는 좋다?

 

 

북한이 최근 미국에 대한 비난의 강도를 높여가고 있다고 합니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북한에서 미국 애플의 제품의 인기는 오히려 올라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미제야 분별없이 날뛰기 말라'는 코너를 만들고 미국을 비난하는 글을 쏟아내고 있다고 합니다.

 

이런 글의 대부분은 미국 정부와 당국자를 질책하고 미국의 경제, 사회 제도를 비난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정작 북한 내에서 미국 애플 제품의 인기는 올라가는 듯 합니다.

 

 

 

 <사진1>


유럽의 웹분석업체 스탯카운터에 따르면 올해 1월 1일부터 3월 12일까지 북한에서 사용된 태블릿 중 85.99%가 애플 아이패드였다고 합니다. 이 회사는 인터넷 사이트에 접속하는 IP와 기기 정보를 통해 분석을 한다고 합니다. 조사된 내용은 북한 IP를 통해 접속한 것들 입니다.
아이패드에 이어 삼성 갤럭시태블릿이 6.84%, 알려지지 않은 것이 3.87%, 소니 제품이 3.3%로 나타났습니다. 알려지지 않은 것은 북한이 자체 개발했다고 주장하는 아침, 삼지연 등의 태블릿 제품으로 추정됩니다. 북한은 자체 개발한 태블릿을 널리 사용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는 것은 극히 일부인 듯 합니다.

 

운영체제 비율을 보면 애플 iOS 85.99%이고 구글 안드로이드가 14.01%입니다.

 

북한에서 태블릿 사용은 관광객들이 갖고 간 제품으로 이용했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북한이 관광객의 인터넷 사용을 통제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북한 당국이나 고위층에서 사용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특히 알려지지 않은 태블릿이 사용되고 있다는 것은 북한 관계자들이 자체 개발한 태블릿으로 인터넷에 접속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점을 시사합니다.

 

 

 

<사진2>

 

 

 <사진3>

 

2013년 9월부터 2014년 3월까지 약 6개월 간 분석 내용을 보면 2013년 11월 알려지지 않은 태블릿이 많이 사용되다가 줄어드는 양상을 보입니다.

올해 1월부터는 애플 태블릿 제품 사용이 계속 증가하고 있습니다.

6개월간 통계를 보면 애플 80.44%, 알려지지 않은 태블릿 10.85%, 삼성 5.72%, 소니 2.77%, 쿨패드 0.19%로 나타납니다.

 

 

 

휴대폰 부문도 애플 아이폰 인기가 높습니다.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3월 12일까지 북한으로부터 스마트폰을 통해 인터넷을 접속한 비율이 휴대폰 알려지지 않은 휴대폰이 54.76%에 달합니다. 이는 북한이 개발한 제품으로 접속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그 뒤를 이어 미국 애플 아이폰이 33%, 삼성 갤럭시 제품들이 9.77%, 화웨이 1.48%로 나타났습니다. 또 레노버 0.37%, LG 0.37%, 대만 HTC 0.12%, 팬택 0.12%로 나타났습니다. 팬텍 휴대폰은 지난해 12월 사용이 포착됐고 LG 휴대폰은 올해 2월 포착됐습니다.

 

미국을 싫어한다고 미국 제품을 쓰지 말라는 법은 없습니다. 하지만 북한이 미국의 자본주의 시장경제를 부인하고 미국 회사들의 탐욕을 주장하는 상황에서 미국 회사의 태블릿과 휴대폰이 쓰이는 것은 아이러니하게 보입니다. 

 

북한 내에서 어떤 사람들이 애플 태블릿, 스마트폰을 쓰고 있는지는 명확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김정은 집무실 책상 위에 애플 컴퓨터가 놓여있었던 것으로 볼 때 고위층에서 애플 제품을 사용하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강진규 기자 wingofwolf@gmail.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2013.05.22 23:48 북한 기사/북한IT

 

(2013-05-22) 북한 휴대폰 시장 춘추전국 시대...중국 제품 약진

 

 

최근 북한에서 사용되는 스마트폰의 종류가 다양화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중국 스마트폰들이 점유율을 늘려나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22일 아일랜드 웹분석 업체 스탯카운터에 따르면 지난 3월 1일부터 5월 22일까지 북한에서 스마트폰으로 인터넷 접속한 사례 중 삼성전자 휴대폰이 27.56%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어서 애플 제품이 21.26%이었으며 미확인 제품이 18.11%를 차지했습니다. 미확인 제품은 북한이 자체 생산한 스마트폰으로 추정됩니다.


노키아 휴대폰은 14.17%, 쿨패드(Coolpad)는 12.6%, HTC는 3.15%, 화웨이는 1.57%, 소니에릭슨은 0.79%, K-Touch는 0.79%를 차지했습니다.


 

<사진1> 3월 1일부터 5월 22일까지 북한에서 접속한 스마트폰 단말기 통계

 

흥미로운 것은 과거에 비해 북한 내 스마트폰 제품이 다양화되고 있으며 중국 제품들의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는 점입니다. Coolpad K-Touch는 중국 저가 스마트폰 제조사로 최근 중국 내 스마트폰 점유율이 크게 높아지고 있습니다. 중국 스마트폰 제품 점유율을 모두 합칠 경우 3~4위 수준으로 보입니다.

 

 

<사진2>

 

사진2는 지난해 10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스탯카운터가 집계한 인터넷 접속 북한 스마트폰 통계 자료입니다. 지난해 연말에는 애플, 삼성, 소니에릭슨, 노키아 등 제품만이 눈에 띕니다.

 

북한 주민들이 특정 제품으로 인터넷 접속을 많이 해서 점유율  형성됐을 수 있기 때문에 이 자료가 실제 북한 내 스마트폰 점유율이라고 확신할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최근에 제품들이 다양화되고 있다는 점은 확실해 보입니다.   

 

 

<사진3>

 

3월 1일부터 5월 22일까지 북한 내 스마트폰 운영체제 통계를 보면 안드로이드 60.63%, iOS 21.26%, 심비안OS 14.17%, 미확인 3.94%인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다수의 제품들이 안드로이드 OS 기반 제품으로 추정됩니다.

 

 

강진규 기자 wingofwolf@gmail.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