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그레고리잠자
디지털 허리케인(Digital hurricane)을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강진규 기자의 블로그입니다. 디지털 허리케인은 북한 IT 뉴스를 제공합니다. 2007년 11월~2015년 9월 디지털타임스 기자, 2016년 6월~현재 머니투데이방송 테크M 기자, 인하대 컴퓨터공학부 졸업, 동국대 북한학과 석사과정 재학 중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2016.06.27 21:59 북한 기사/북한IT

(2016-06-27) 북한 또 다시 사이버테러 관련 준엄한 심판 경고

 

 

북한이 최근 한국 경찰이 발표한 북한의 대기업 사이버테러 혐의와 관련해 준엄한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협박했습니다. 북한이 준엄한 심판을 경고한 것은 올해 3월에 이어 두번째 입니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6월 26일 최근 남한 당국이 북한을 걸고들며 사이버테러 소동에 열을 올리고 있다며 준엄한 심판을 경고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북한은 한국 민간 기업의 방위산업 관련자료 4만여건을 북한이 빼냈다며 17일부터 남한 전 지역에서 대테러 특별교육과 관계기관 합동훈련을 진행하고 있는데 이는 체질적 악습의 발로라고 비난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번 사건이 모략극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한국 정부가 대결 광풍을 일으키려고 발악해도 날조극의 진상은 밝혀지기 마련이며 역사의 흐름을 거꾸로 돌려세워 보려는 자들은 준엄한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협박했습니다.

 

 

한국 경찰청은 6월 13일 북한이 ‘4차 핵실험’ 직후인 올해 1월 대한항공, SK네트웍스 등 27개 대기업 전산망 해킹을 시도해 4만2608건의 문서를 빼냈다고 발표했습니다. 또 경찰은 북한이 악성코드를 이용해 PC를 감염시킨 후 3.20 사이버테러보다 더 강력한 공격을 준비했지만 이를 사전에 확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후 북한은 한국 경찰의 발표를 부인하고 있습니다. 북한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6월 19일 북한 사이버테러설이 터무니없는 궤변이며 또 하나의 악랄한 반공화국모략소동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 로동신문 역시 6월 19일 "남한 집권세력이 또 다시 북 사이버테러니 뭐니 하고 우리를 모해하는 모략과 날조의 꿰진 대결북통을 요란스럽게 두드리며 사회를 소란케 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북한은 계속 비난의 수위를 높여가고 있습니다. 단순한 비난에서 심판이라는 이름으로 협박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북한은 올해 3월에도 준엄한 심판을 경고한 바 있습니다.

 

3월 7일 박근혜 대통령은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북한의 사이버테러 가능성을 지적하고 사이버테러방지법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국가정보원은 사이버안전대책 회의와 국회 정보위 보고 등을 통해 북한이 외교, 안보 분야 주요 인사들의 스마트폰을 해킹했으며 금융권, 철도망 등에 대한 해킹 시도가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북한은 3월 12일을 첫 반응을 시작으로 13일, 14일 연이어 사이버테러와 관련해 한국 정부를 비난하는 보도를 했습니다.

 

특히 3월 14일 우리민족끼리는 동족대결에 환장한 테러범들이 준엄한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여기서 테러범은 북한이 사이버테러를 하고 있다고 밝힌 한국 정부를 뜻합니다.

 

북한은 그동안 자신들에 대한 해킹 의혹이 제기될 경우 이를 부인해왔습니다. 이번에도 역시 그런 반응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북한의 협박이 계속되고 있는 만큼 행여나 북한이 사이버 보복을 할 가능성에 대비해야 할 것입니다.

 

 

이전기사

2016/06/19 - 북한 "사이버테러설은 용납 못할 도발"

 

2016/03/14 - 북한 사이버테러 지적에 연일 반발...'준엄한 심판' 경고

 

2016/03/12 - 북한 사이버테러 지적에 첫 반응 "날조, 정치적 도발"

 

2015/05/21 - 북한 "북 사이버위협은 남조선의 발악"

 

 

강진규 wingofwolf@gmail.com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2016.03.14 15:41 북한 기사/북한IT

 

(2016-03-14) 북한 사이버테러 지적에 연일 반발...'준엄한 심판' 경고

 

 

북한이 사이버테러를 시도하고 있다는 한국 정부의 주장에 연일 반발하고 있습니다. 처음에 날조라고 주장했던 북한은 준엄한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며 비난의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은 3월 12일을 첫 반응을 시작으로 13일, 14일 연이어 사이버테러와 관련해 한국 정부를 비난하는 보도를 하고 있습니다.

 

이전기사

2016/03/12 - 북한 사이버테러 지적에 첫 반응 "날조, 정치적 도발"

 

3월 7일 박근혜 대통령은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북한의 사이버테러 가능성을 지적하고 사이버테러방지법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국가정보원은 사이버안전대책 회의와 국회 정보위 보고 등을 통해 북한이 외교, 안보 분야 주요 인사들의 스마트폰을 해킹했으며 금융권, 철도망 등에 대한 해킹 시도가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은 이런 주장을 부인하고 있습니다.

 

북한의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3월 12일 사이버테러 혐의와 사이버테러방지법 제정 논의에 대한 입장을 담은 '무엇을 노린 싸이버테로방지법인가'라는 글을 게재했습니다.

 

우리민족끼리는 박근혜 대통령이 테러방지법 통과에 이어 사이버테러방지법이라는 것을 조작해 내려고 악을 쓰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또 우리민족끼리는 한국 정부가 테러방지법을 만든 것에 이어 또 다시 북한을 연관시켜 사이버테러방지법을 조작해 내려는 것이 용납 못할 정치적 도발이라고 주장했습니다.

 

3월 13일 북한은 비난을 이어갔습니다.

 

우리민족끼리는 13일 '싸이버테로방지법 용납할 수 없다'는 글을 통해 사이버테러방지법이 한국 국민들을 감시, 통제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법 제정이 반민주적 망동이라며 한국 국민들이 이를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심판을 내릴 것이라고 선동했습니다.

 

13일 북한 로동신문도 북한의 사이버테러를 지적한 것에 대해 '동족을 무턱대고 물고뜯으며 대결광기를 부리는 괴뢰역적패당의 극악 무도한 도발망동은 절대로 묵과할 수 없다'고 비난했습니다.

 

로동신문은 '어떤 형태의 도발이든 우리의 존엄을 털끝 만큼이라도 건드리는 자들은 절대로 용서할 수 없으며 무자비하게 죽탕쳐버려야 한다는 것이 천만군민의 확고한 신념'이라고 협박했습니다.

 

14일 우리민족끼리는 동족대결에 환장한 테러범들이 준엄한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여기서 테러범은 북한이 사이버테러를 하고 있다고 밝힌 한국 정부를 뜻합니다.

 

우리민족끼리는 테러위협, 이버테러위협을 날조하여 떠드는 것이야말로 동족대결본태의 악랄성이 어떤 가를 다시금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며 테러위협을 떠드는 사람들이 역사의 준엄한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북한은 그동안 농협 전산망 마비 사건, 3.20 사이버테러, 소니픽처스 해킹 사건 등의 배후로 지목될 때마다 이를 부인하며 반발했습니다. 때문에 이번에도 북한이 강하게 반발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역시 북한은 연일 비난과 협박의 말들을 쏟아내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당분간 북한은 사이버테러 관련 비난을 계속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 과정에서 북한은 사이버테러에 관한 증거를 제시하라고 주장하고 남남 갈등을 부추기기 위한 선전도 강화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강진규 wingofwolf@gmail.com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2013.10.22 10:09 북한 기사/북한IT

 

 

(2013-10-22) 북한 "북 사이버테러설 터무니 없다"

 

 

북한이 한국에서 자신들이 사이버테러를 했다고 주장하는 것이 터무니 없는 모략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대북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22일 '북 싸이버테로설, 상투적수법'이라는 논평을 발표했다고 합니다.

 

우리민족끼리는 지난 17일 한국 당국자가 어느 한 나라의 외교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북으로부터 대규모 사이버테러를 여러 번 당한 경험이 있다'느니 '북에서 발생된 디도스공격'이니 하며 또 다시 터무니없는 북 사이버테러설을 역설했다고 비난했습니다.

 

이는 박근혜 대통령의 발언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박 대통령은 17일 제3차 세계 사이버스페이스 총회 참석차 방한한 영국 외교 장관을 만나 북한의 사이버 공격을 여러 차례 당했다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북한은 "괴뢰패당이 아닌 밤 중에 홍두깨 내밀듯 갑자기 시궁창에 구겨박혔던 그 무슨 사이버테러설을 또 다시 꺼내든 것은 달리는 될 수 없는 음모군, 모략군들의 대결적 본색을 다시금 똑똑히 드러내 보인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한국 내에서 해킹사건이나 디도스 공격이 있을 때마다 애초부터 북한 소행으로 지명하고 북의 사이버테러라고 반공화국 모략 소동을 광란적으로 벌린 자들이 바로 괴뢰패당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은 2009년 7.7디도스공격과 2011년 3.4디도스공격을 비롯하여 청와대와 금융기관 등에서 발생했던 6건의 사이버공격을 북소행로 몰아간 것이나 올해에도 그 무슨 수사결과니, 증거니 하면서 3.20해킹공격사건북의 사이버테러라고 한 것이 대표적인 사례라고 주장했습니다.

 

우리민족끼리는 그런 사건들이 한국 내에서 발생한 것이라는 진상이 밝혀지고 진짜 범죄자가 적발돼 세계적으로 한국이 망신을 당했다며 북의 사이버테러설은이버전에 대한 초보적인 개념도 없고 동족대결을 위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사태의 책임을 북한에 떠넘기고 한국 사회에 반북 대결분위기를 더욱 확산시켜 동족 대결정책을 합리화하기 위해 또 다시 황당하기 짝이 없는 북 사이버테러설을 들추어 냈다며 그에 속아넘어갈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의 이런 주장은 18일 폐막한 제3차 세계 사이버스페이스 총회를 겨낭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 회의에서 사이버테러 방지를 위한 국제적인 협력이 논의됐습니다. 북한의 공격에 대한 이야기들도 나왔습니다. 북한은 자신들의 혐의를 부인하고 자신들을 대상으로 국제적 협력을 하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 이런 비난을 한 것으로 보입니다. 

 

강진규 기자 wingofwolf@gmail.com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