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그레고리잠자
디지털 허리케인(Digital hurricane)을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강진규 기자의 블로그입니다. 디지털 허리케인은 북한 IT 뉴스를 제공합니다. 2007년 11월~2015년 9월 디지털타임스 기자, 2016년 6월~현재 머니투데이방송 테크M 기자, 인하대 컴퓨터공학부 졸업, 동국대 북한학과 석사과정 재학 중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북한 미국 사이버테러'에 해당되는 글 2

  1. 2015.03.24 북한 "미국의 사이버테러 용납할 수 없다"
  2. 2015.01.21 북한 "미국이 사이버테러 주범"
2015.03.24 01:09 북한 기사/북한IT

 

(2015-03-24) 북한 "미국의 사이버테러 용납할 수 없다"

 

 

북한이 미국 정부가 북한을 상태로 해킹 공격을 감행했다며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북한은 미국과 사이버전쟁을 할 준비가 돼 있다며 주장했습니다.

 

대북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3월 24일 얼마전 미국 하원 국토안보위원장지난해말 북한 인터넷에 대한 해킹공격 사건을 미국이 자행했음을 토설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우리민족끼리는 이미 북한이 지난해 북한의 인터넷을 대상으로 감행된 해킹사건의 주범이 미국이라는 것을 명확히 밝혔는데 이번에 다시 명백히 증거가 드러났다고 주장했습니다.

 

지난해 연말 소니픽처스 해킹 사건 후 12월 23일 북한 인터넷망이 마비되는 사건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외신들에 따르면 최근 마이클 매콜 하원(공화당) 국토안보위원장이 워싱턴DC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주최 행사에서 "북한의 웹이 다운된 것은 소니픽처스 컴퓨터망을 교란한 데 대한 보복으로 이뤄진 것"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 정부는 이에 대해 부인도 시인도 하지 않고 있습니다.

 

북한은 바로 이 외신기사를 근거로 북한 인터넷망 마비가 미국의 소행이라고 주장하는 것입니다.

 

북한은 과학적인 증거와 객관적인 주장이 뒷받침되지 않는 북해킹설을 근거로 미국이 감행한 사이버공격이 명백한 국제법 위반행위라고 비난했습니다.

 

북한은 이번 사건 이외에도 미국이 북한 퓨터시스템을 비롯한 통신설비들을 끊임없이 해킹, 도청해왔다고 주장했습니다. 미국이 북한 컴퓨터망에 침입해 핵개발에 관한 정보를 수집하는 등 정탐행위들을 감행했다는 것입니다. 또 북한 컴퓨터망에 침입해 해킹추적프로그램을 설치하기도 했다고 비난했습니다.

 

북한은 북한을 대상으로 한 미국의이버공격이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며 북한이이버전을 포함한 모든 형태의 전쟁에서 미국과 대결할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미국은 최신정보과학분야에서 이룩된 성과들이 결코 미국의 독점물이 아니라는 것을 똑똑히 알고 함부로 날뛰지 말아야 한다고 비난했습니다.

 

북한의 주장이 어느 정도 사실인지는 알 수 없습니다. 하지만 북한이 사이버전 가능성을 언급한 것으로 볼 때 북한의 새로운 사이버공격 가능성이 있습니다. 진짜로 북한이 미국에게 해킹을 당했다면 자존심 회복을 위해서라도 공격을 감행할 수 있습니다. 만약 북한이 공격을 하게 된다면 선전 효과가 큰 곳을 대상으로 공격을 할 것입니다. 이에 대해 만반의 준비를 해야할 것입니다.

 

강진규 기자 wingofwolf@gmail.com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2015.01.21 20:41 북한 기사/북한IT

 

(2015-01-21) 북한 "미국이 사이버테러 주범"

 

 

북한이 미국을 사이버테러의 주범이라며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1월 20일 조선중앙통신은 미국이야말로 세계 평화의 유린자이고 사이버공간의 안전을 파괴하는 원흉이며 사이버테로 공격의 주범, 사이버전쟁 광신자들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또 북한은 미국이 사이버전쟁으로 세계를 거머쥐려고 획책하는 것이 실현될 수 없는 어리석은 망상에 불과하다며 미국은 오늘날 최신정보기술이 저들의 독점물이 아니라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세계에서 국가적인 해킹공격을 먼저 시작한 나라가 미국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미국정보보안업체 맥아피의 창업자가 최근 소니 픽처스 해킹공격에 대한 미국 정부의 북한 소행설을 반박하면서 해커들이 누구인지 알고 있지만 이름을 밝히지는 않겠다며 미국 내부의 소행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미국 국방성에 방대한 규모의 사이버사령부를 운영하고 있으며 2013년에 규모를 5배 이상으로 확대하고 적극적인 공격 능력을 갖춘 사이버군으로 강화하기로 결정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미국 정부와 국방성이 하늘과 땅, 바다, 우주에 이어 세계제패를 위한 5번째 영역으로 사이버공간을 간주하고 그에 대한 패권을 노리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미국이 2010년 스턱스넷으로 이란 핵 시설을 공격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2011년 한해 동안 세계 여러 나라들을 대상으로 230여건의 사이버공격 작전을 감행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시만텍과 카스퍼스키랩이 최근 발표한 보고서들에서 해킹용 소프트웨어나 악성코드 사이버행위가 가장 많이 성행하는 나라는 미국이라고 폭로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과거에도 미국이 각종 해킹의 배후라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이전 기사 

2014/12/12 - 북한 "레긴 악성코드 미국이 개발"

 

이번에 북한이 미국의 사이버테러를 비난한 것은 미국 정부 관계자들이 소니 픽처스 해킹을 북한의 소행이라고 주장하는 것에 대한 반발로 보입니다. 최근 외신들은 미국 정부가 북한 네트워크를 해킹해 감시하고 있었으며 이를 통해 소니 픽처스 공격이 북한 소행인 것을 확인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이에 북한은 오히려 미국이 사이버공격을 감행하고 있다고 비난한 것입니다.

 

북한의 이런 비난과 미국의 제재에 따라 사이버공간에서 미국과 북한 사이의 긴장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강진규 기자 wingofwolf@gmail.com

 

디지털 허리케인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Digitalhurrica

 

디지털 허리케인 트위터 https://twitter.com/Digitalhurrica1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