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그레고리잠자
디지털 허리케인(Digital hurricane)을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강진규 기자의 블로그입니다. 디지털 허리케인은 북한 IT 뉴스를 제공합니다. 2007년 11월~2015년 9월 디지털타임스 기자, 2016년 6월~현재 머니투데이방송 테크M 기자, 인하대 컴퓨터공학부 졸업, 동국대 북한학과 석사과정 재학 중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2016.04.26 13:05 통일

 

(2016-04-26) 통일부, 민족문화유산 교류협력지원법 준비

 

남북공동민족문화유산 아카이브 구축... 개성통일박물관 건립도 고려

 

 

통일부가 민족문화유산 남북교류협력 활성화를 위해 가칭 민족문화유산 교류협력지원법(안)을 제정하는 방안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통일부는 남북공동민족문화유산 아카이브를 구축하고 개성통일박물관 건립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1>

 

정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통일부는 4월 26일 사진1과 같은 통일부 공고 제 2016 - 45호를 게재했습니다.

 

통일부는 오는 10월까지 민족문화유산 교류협력 활성화를 위한 인프라 구축방안 연구를 진행하기 위해 공고를 한 것입니다. 

 

통일부는 민족문화유산 분야 남북교류협력 인프라 구축을 통해 교류협력의 안정성, 지속성을 제고하고 북한 문화재 발굴, 보존에 한국 정부가 참여하기 위해 이번 연구를 진행한다고 합니다.

 

이번 연구는 북한지역 내 민족문화유산 보존, 발굴지원을 위한 제도적, 물적, 인적 인프라 구축과 남북 문화유산 교류협력 활성화를 통한 민족정체성과 동질성 회복 방안에 초점이 맞춰졌다고 합니다.

 

통일부는 우선 민족문화유산 관련 남북한 법제도를 비교, 분석할 것이라고 합니다.

 

이후 북한지역 내 문화유산 보존, 발굴지원을 위한 법제도적 인프라 방안을 강구할 방침입니다.

 

통일부는 남북 문화유산교류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가칭 ‘민족문화유산 교류협력지원법(안)'을 마련하며 민족문화유산 교류 관련 남북 당국 간 추진체계도 준비할 것이라고 합니다.

 

민족문화유산 교류협력지원법은 남북 문화유산 발굴과 보존 등을 지원하는 근거 법안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 법안이 제정되면 정부 내에 공식적인 담당부서, 직원 등이 정해지고 정부 예산 등을 통해 북한 문화유산 보존과 발굴을 지원할 수 있게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통일부는 또 북한지역 내 문화유산 보존과 발굴지원을 위한 물적 인프라 구축방안도 마련할 계획입니다.

 

남북공동민족문화유산 아카이브 구축방안을 마련하고 개성통일박물관 건립, 개성역사 및 문호마을조서 등 시설설치와 운영방안도 마련할 방침입니다.

 

통일부는 개성 고려 왕궁터인 만월대 발굴 유물을 보존, 전시하는 개성통일박물관 설립을 고려하고 있습니다. 2017년부터 423억원을 투입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이전기사 

2016/04/21 - 통일부 2017년 400억원 투입 개성통일박물관 설립추진

 

 

또 통일부는 북한지역 내 문화유산 보존, 발굴지원을 위한 인적 인프라 구축방안도 마련할 계획입니다.

 

남북문화유산 교류협력 지원조직을 설립, 운영하고 민족문화유산 민관협력 네트워크를 구성하며 북한 문화유산 보존, 발굴 지원을 위한 국가, 지자체 책무도 명확히할 방침입니다. 이를 위해 정부 내 문화유산 교류협력 지원 전담부서 설치, 운영도 앞으로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남북문화유산 사업은 민족의 동질성 회복에 도움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때문에 통일부의 이런 노력은 긍적적으로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북한이 핵실험,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으로 긴장을 높이고 있는 상황에서 교류협력이 제대로 진행될 수 있을지 우려됩니다. 

 

강진규 wingofwolf@gmail.com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2014.01.23 18:41 북한 기사/북한 일반

 

(2014-01-23) 북한 냉면, 막걸리 비물질민족유산으로 동록

 

 

북한이 무형문화유산의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고 합니다.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1월 23일 '비물질민족유산보호사업이 활발히 진행된다'고 보도했다고 합니다.

 

북한은 최근 수년 간 민족유산보호지도국에서 사회과학원, 조선문학예술총동맹 중앙위원회, 조선료리협회, 평양미술대학, 김원균명칭 평양음악대학, 조선체육대학 등과 협력해 비물질민족유산들을 국내목록에 등록하기 위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합니다.

 

우리민족끼리는 비물질민족유산이 한 민족이 역사발전 과정에 이룩해 후세에 남긴 정신문화적 재부로서 언어를 포함한 구전 전통 및 표현, 전통예술, 사회적관습과 예식 및 명절행사, 자연과 우주와 관련한 지식과 관습, 전통수공예 등이 속한다고 정의했습니다.

 

북한은 지금까지 아리랑, 씨름, 연백농악무, 평양냉, 김치, 막걸리 등을 국가비물질민족유산으로 등록했다고 합니다.

 

우리민족끼리는 막걸리에 대해 "우리 민족이 즐겨 마셔온 전통적인 민족음료로서 노르스름한 색갈과 시큼털털하면서도 상쾌한 맛, 주정이 높지 않으면서도 영양성분이 많아 지금도 사람들의 인기를 끌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씨름에 대해서는 "오랜 역사와 전통을 가지고있고 슬기롭고 용맹한 우리 인민의 우수한 민족성이 그대로 반영되여 있으며 오늘날에도 민속명절들을 이채롭게 장식하고 대중체육활동으로 널리 벌어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강진규 기자 wingofwolf@gmail.com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