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그레고리잠자
디지털 허리케인(Digital hurricane)을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강진규 기자의 블로그입니다. 디지털 허리케인은 북한 IT 뉴스를 제공합니다. 2007년 11월~2015년 9월 디지털타임스 기자, 2016년 6월~현재 머니투데이방송 테크M 기자, 인하대 컴퓨터공학부 졸업, 동국대 북한학과 석사과정 재학 중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2014.04.02 00:16 IT 기사/국방

 

(2014-04-02) 북한 지난해 무인기 배치 공공연히 자랑

 

 

최근 파주와 백령도에서 무인기가 발견돼 세간의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북한의 무인기가 아닌지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그런데 북한은 이미 지난해 무인정찰기, 무인타격기 도입을 공공연하게 자랑하고 또 협박했습니다.

 

지난 2013년 3월 22일 북한 통일신보는 3월 20김정은이 인민군대 초정밀무인타격기의 대상물타격 훈련을 참관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통일신보는 "초정밀 무인타격기들이 세찬 화염을 내뿜으며 대지를 박차고 하늘로 날아오르는 장면들이 펼쳐졌다"며 "이어 계획된 장거리 비행을 마친 초정밀 무인타격기들이 적진을 향해 기수를 돌리며 무자비하고 벼락같은 돌입으로 목표들을 정확히 타격 소멸하는것으로 훈련은 절정에 이르렀다"고 주장했습니다.

 

통일신보는 북한의 초정밀무인타격기들이 남반부 작전지대의 군사 대상물들과 반동 통치기관들은 물론 미국에 편승하는 추종 국가의 관련 시설들과 태평양 작전지대의 미군군사 기지들까지 모조리 초토화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1> 열병식에 나타난 북한 무인타격기

 

다시 2013년 3월 23일에는 북한 우리민족끼리에 '엄청난 성능의 무인기'라는 글이 게재됐다고 합니다.

 

우리민족끼리는 한국 출판물을 인용한다며 2010년 8월 인민군이 서해 북방한계선 인근에 해안포를 발사한 뒤에 무인정찰기로 추정되는 7m정도 크기의 비행체가 연평도 북방 20여km 북측 상공에서 지상 50m의 고도로 지나가는것이 관측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우리민족끼리는 비행체가 소형 정찰카메라를 장착한 무인정찰기라고 주장했습니다. 무인정찰기는 유인정찰기에 비해 크기가 작고 낮은 고도로 하늘을 날기 때문에 백령도 등의 포배치 상황은 물론 함정의 무장상태, 함의 규모까지 분석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파주, 백령도에서 발견된 무인기는 소형 카메라를 장착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백령도 등에 포 사격이 있은 후 발견된 점도 북한의 주장과 일맥상통합니다.

 

우리민족끼리는 이 정찰기가 최대속력 925㎞/h로 상승고도는 1만 2190m에 이르며 추진기관은 제트기관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서해지역에 주둔한 북한 4군단 소속 각군 부대에 배치됐다고 밝혔습니다.

 

다시 2013년 3월 26일에는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북한군 군관 인터뷰 기사를 게재했습니다. 북한 군관은 인터뷰에서 "우리 부대 장병들은 미제와 남조선역적 패당이 움쩍한다면 초정밀 무인타격기에 소형화 된 핵탄두를 싣고 원쑤들이 미처 항복서에 도장찍을 사이도 없이 단숨에 쓸어버리겠다"고 협박했습니다.

 

2013년 3월 31일 로동신문은 '정의는 타오르는 불길이다'라는 글에서 "남반부상공까지의 거리를 타산해 목표의 정밀타격능력을 검열받은 초정밀 무인타격기들의 작전 반경은 적들이 예상하는 것보다 더 크다"고 언급했습니다.

 

북한 우리민족끼리는 2013년 5월 21일, 22일 '북 무인타격기의 청와대 타격가능성'이라는 연재 기사를 게재했습니다.

 

우리민족끼리는 연재 기사에서 "김정은 제1위원장은 무인타격기의 속도가 빠르고 목표식별능력이 뛰여나다고 평가하였으며 오늘 초정밀무인타격기들의 비행항로와 시간을 대상물들이 도사리고 있는 남반부 상공까지의 거리를 타산해 정하고 목표타격능력을 검열해 보았는데 들의 그 어떤 대상물들도 초정밀 타격할 수 있다는 것이 확증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즉 2013년 3월 20일 김정은이 참관한 훈련이 남한 지역 목표물 거리를 염두에 두고 진행됐다는 것입니다.

 

우리민족끼리는 "청와대의 경우 휴전선으로부터 거리가 불과 40km이므로 시속 925km로 비행하는 무인타격기로는 불과 2분 40초면 도달할 거리"라며 "북이 청와대 집무실의 좌표를 확보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를 토대로 보면 북한의 무인기는 카메라를 장착한 정찰용과 공격을 시행하는 무인타격기로 나뉩니다. 북한이 지난해 주장한 상황과 파주, 백령도에서 발견된 무인기 현황이 비슷한 점이 있습니다. 북한 무인기는 GPS 등 좌표를 입력하면 무인으로 비행한 후 명령을 수행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만약 파주, 백령도에서 발견된 무인기가 진짜로 북한에서 제작한 것이라면 북한이 서울 등의 주요 시설물에 대한 타격 연습을 한 것일 수 있습니다. 무인기가 주요 시설물을 타격하면 누구의 소행인지 확인하는 것에 애를 먹을 것이며 그에 따라 보복도 쉽지 않을 것입니다.

 

지금이라도 군과 정보당국이 북한 무인기에 대한 대비책을 마련해야 할 것입니다.

 

 

강진규 기자 wingofwolf@gmail.com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2013.05.22 10:58 IT 기사/국방

 

(2013-05-22) 북한 무인타격기로 청와대 공격 협박

 

 

북한의 대남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가 무인타격기로 청와대를 공격할 수 있다는 협박성 글을 제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우리민족끼리는 '북 무인타격기의 청와대타격가능성'이라는 연재글을 21일, 22일 게재했다고 합니다.

 

우리민족끼리는 지난 3월 20일 군사훈련에서 나타난 무인타격기가 동체 자체가 지상의 목표물을 향해 돌진해 강력한 폭발을 일으키는 이른바 자폭형타격기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1> 북한의 무인타격기 모습

 

 

우리민족끼리는 3월 20일 군사훈련에서 김정은 1위원장이 무인타격기들의 비행항로와 시간을 대상물들이 도사리고 있는 남반부 상공까지의 거리를 계산해 목표타격 능력을 검열해보았는데 그 어떤 대상물들도 초정밀 타격할 수 있다는 것이 확증돼 대만족을 표시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문제는 이후 나오는 내용입니다. 우리민족끼리는 청와대가 북악산 남쪽 턱밑에 자리하고 있어서 북이 장거리포와 탄도미사일로 공격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며 서울을 방어하는 수도방위사령부도 관악산이 병풍처럼 둘러쳐져서 북의 포격으로부터 보호하고 있는 형국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이 무인타격기를 동원할 경우에는 상황이 달라진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탄도미사일이 속도가 빠른대신 포물선궤적을 벗어날 수 없어서 청와대에 대한 미사일과 포탄공격은 불가능하지만 무인타격기를 동원할 경우 인왕산을 돌아서 청와대를 공격할 수 있으며 관악산을 돌아 수도방위사령부를 공격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우리민족끼리는 최근 개성공업지구가 잠정 페쇄되면서 무인타격기들이 개성공업지구 남쪽지역으로까지 남하배치될 가능성이 높아졌다며 이 경우 청와대부터 휴전선까지 거리가 40km로 시속 925km로 비행하는 무인타격기로는 불과 2분 40초면 도달할 거리라고 주장했습니다.

 

우리민족끼리는 청와대의 세부구조나 위치가 보안이라고 하지만 미국 구글어스를 통해 청와대집무실의 좌표를 확보하는 것이 어렵지 않다고 주장했습니다.

 

우리민족끼리는 한국 인터넷과 언론 등을 인용한다고 주장했지만 내용으로 볼 때 사실상 청와대를 무인타격기로 공격할 수 있다고 협박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강진규 기자  wingofwolf@gmail.com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2013.04.01 02:04 IT 기사/국방

 

 

(2013-04-01) 북한 무인타격기로 서울 시내 정밀 타격 협박

 

 

북한이 무인타격기로 청와대, 국방부, 미대사관, 언론사 등 서울 시내 시설물들을 정밀타격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의 대남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3월 31일, 4월 1일 '북의 점타격 대상물'이라는 글을 게재했다고 합니다.

 

북한은 한국의 글내용을 소개하는 형식을 취하고 있지만 실제 내용을 보면 무인타격기 전력을 자랑하고 한국을 협박하고 있습니다. 북한 김정은 1비서가 지난 3월 21일 무인공격기 훈련을 참관한 바 있습니다.

 

우리민족끼리는 인민군 무기들을 제대로 파악한다면 이제껏 공화국의 군사력을 터무니없이 저평가해온 서방세계와 한국의 자료는 모두 페기해야 하며 새로운 내용으로 다시 써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리고 최근 인민군 무기들 가운데 눈길을 끄는 것이 무인타격기라며 인민군 무인타격기가 2012년 4월 15일 평양에서 진행된 태양절 인민군열병식에 처음 등장했다고 소개했습니다.

 

 

<사진1> 북한이 지난 4월에 선보인 무인공격기 모습

 

북한은 인민군 무인타격기의 항속거리가 250∼300km 정도이며 타격오차범위가 10m이내인 초정밀타격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무인타격기 공기흡입구 밑에 반원형의 표적탐지장치가 붙어있다고 합니다. 인민군 무인타격기 조종사들이 무인타격기가 타격대상물 인근상공에 이르렀을 때부터 표적탐지장치를 통해 보내오는 영상정보를 보면서 원격조종설비로 비행방향을 조종하는 방식이라고 합니다. 북한은 인민군 무인타격기가 사전에 입력된 프로그램에 따라 장거리비행을 하다가 최종 비행단계에 이르러서는 원격조종에 따라 유도비행하며 타격대상물을 향해 초고속으로 돌진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문제는 북한이 단순히 무인타격기 자랑만을 한 것 아니라는 점입니다.

 

우리민족끼리는 인구밀도가 매우 높고 중요한 역사문화유적들과 민간시설들이 많아서 인민군이 방사포, 중장거리포, 전술미사일로 공격할 수 없는 대도시가 인민군 무인타격기의 남반부 작전지대이며 서울이 바로 그들의 작전지대라고 설명했습니다.

 

우리민족끼리는 인민군 무인타격기부대의 점타격 대상물이 주한 미군사령부와 주미국대사관, 한국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 수도방위사령부 예하 부대주둔지, 청와대와 정부중앙청사, 국가정보원과 경찰청, 새누리당 당사와 반공화국 극우단체 사무실, 수구 언론기관들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특수탄을 사용해 건물 전체를 붕괴시킬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우리민족끼리는 2012년 6월 4일 조선인민군 총참모부가 발표한 공개통첩장에서 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 등의 좌표를 공개했는데 이것이 초정밀타격좌표라고 밝혔습니다.

 

우리민족끼리는 한국군이 무인타격기에 대한 방비가 돼 있지 않은 상태이며 정보도 부족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즉 한국군이 북한의 무인타격기 공격을 막을 수 없다는 주장입니다.

 

북한은 무인타격기가 서울도심상공으로 날아들 때가 임박했으며 무인타격기 부대가 고도의 격동상태를 유지하고 조국통일대진군명령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지난 21일 김정은이 무인타격기 훈련을 본 것에 대해 통일대전을 앞두고 무인타격기 부대의 전투태세를 최종 검열한 것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내용을 종합하면 북한은 무인타격기로 서울시내 주요 관공서와 군사시설, 언론사를 공격할 수 있다고 협박한 것입니다. 북한의 이런 주장들이 과장되고 허언에 그칠 수도 있지만 혹시 모를 만약의 경우에 대비해야 할 것입니다.

 

 

강진규 기자 wingofwolf@gmail.com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