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그레고리잠자
디지털 허리케인(Digital hurricane)을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강진규 기자의 블로그입니다. 디지털 허리케인은 북한 IT 뉴스를 제공합니다. 2007년 11월~2015년 9월 디지털타임스 기자, 2016년 6월~현재 머니투데이방송 테크M 기자, 인하대 컴퓨터공학부 졸업, 동국대 북한학과 석사과정 재학 중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2014-02-04) 북한 "남조선 사상 유례없는 개인정보유출...민심 분노"

 

 

지난달 알려진 1억건 카드사 정보유출 사건에 대해 북한이 반응을 나타냈습니다. 북한은 사상 유례없는 개인정보유출로 민심이 분노하고 있다고 전하고 이번 사건으로 인해 여야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2월 3일 북한 로동신문은 '개인정보루출사건으로 격화되는 여야대립'이라는 기사를 게재했다고 합니다.

 

로동신문은 "최근 남조선에서 사상 유례 없는 개인정보 누출사건이 발생했다. 1억건에 달하는 개인정보가 누출됐고 수백만명이 그에 대해 불안감을 금치 못하고 있으며 수십만명이 신용카드재발급을 신청했다. 또 이 사건으로 하여 개인정보를 다루는 신용카드회사 사장들이 사퇴하는 일까지 벌어지고 있다"고 자세히 보도했습니다.

 

북한은 정보유출 사건으로 한국 사회가 소란스러운 상황에서 현오석 경제부총리의 발언이 사태를 악화시켰다고 주장했습니다.

 

로동신문은 "경제부총리가 개인정보 누출사건에 대한 각계의 비난에 대해 '어리석은 사람은 무슨 일이 터지면 책임을 따진다', '소비자도 신중해야 한다'발언을 했다"며 "이로 인해 커다란 물의가 일어나고 당국에 대한 민심의 분노가 더욱 고조되는 속에 여야대립도 격화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은 현오석 부총리 발언을 놓고 야당이 부총리 사퇴를 주장하고 여당이 대책마련이 우선이라는 주장을 하면서 대립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북한은 개인정보 누출사건이 매우 심각한 사태에로 번져지고 그에 대한 민중의 분노가 고조되자 박근혜 대통령까지 나서서 현오석 부총리에게 경고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로동신문은 1월 27일 박근혜 대통령이 현오석 부총리 발언과 관련해 다시 그런 사건이 재발하면 책임을 따질 것이라고 으름장을 놓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은 민주당과 새누리당이 2월 임시국회를 앞두고 개인정보 누출사건과 관련한 국정조사에 합의했지만 여야사이의 의견대립과 갈등이 더욱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한국의 여당과 야당이 개인정보유출 사건에 대해서 대립하고 있다고 주장했지만 이 사건에 대해서는 다른 사안과 비해 여야가 법개정 등에 상당부분 공감대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또 금융당국과 책임자를 질책하는 못소리도 비슷합니다. 실제로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에는 여야 원내대표 등 281명의 의원들이 여야 구분없이 참여햇습니다.

 

북한이 개인정보유출 사건에 대해서 상세히 보도한 것은 이례적인 일입니다. 북한도 큰 사건으로 보고 있다고 생각됩니다. 북한은 이 사건 보도를 통해 북한 주민들에게 한국이 혼란스럽고 불안한 사회라는 점을 알리려는 것으로 보입니다. 또 한국의 여당과 야당을 이간질하면서 분란을 부채질하려는 의도도 엿보입니다.

 

 

강진규 기자 wingofwolf@gmail.com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2013.10.28 16:28 북한 기사/북한IT

 

(2013-10-28) 북한 "한국 정부 해킹에 무능...카카오톡 지능형범죄 온상"

 

 

최근 수년간 해킹, 스미싱 등 각종 사이버범죄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그런데 북한이 한국에서 지능형 범죄가 성행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나섰습니다.

 

특히 북한은 한국 정부가 무능해서 해킹에 속수무책이라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또 개인정보 유출이 심각하고 카카오톡과 SNS 등이 범죄의 온상이 되고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한국 정부가 북한을 각종 해킹의 범인으로 분석하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의 이런 주장은 아이러니하게 느껴집니다.

 

북한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28일 남조선사회문제연구사와 대담형식으로 '남조선에서 성행하고있는 지능형범죄'라는 기사를 올렸습니다.

 

연구사는 기사에서 "지금 남조선에서는 괴뢰 정부기관이나 공공기관, 개인정보에 대한 인터넷 해킹범죄가 갈수록 늘어나 골치거리로 되고 있다"며 "올해 상반기에 정부기관이나 공공기관들을 목표로 한 인터넷 해킹이 1만2797건으로서 이것은 2012년 한해 동안 일어났던 1만7559건에 가까운 것이며 연말까지 2만여건이 넘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연구사는 "국방부와 육, 해, 공군을 겨냥한 사이버공격은 지난 3년 동안에 6279건이나 됐으며 올해 상반기에는 9건의 중요 군사비밀까지 유출됐다고 한다"며 "또 남조선 전지역에 설치된 378만대의 CCTV도 인터넷 해킹에 무방비 상태여서 주민들의 사생활까지 노출되고 있다고"고 주장했습니다.

 

우리민족끼리는 한국이 지난 2011년에 개인정보보호법을 내왔지만 인구의 절반이 넘는 2926만명의 개인신상정보와 공무원 개인정보의 90%이상이 해킹 당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우리민족끼리는 손전화기(휴대폰) 이용자에게 악성코드가 들어있는 문자메세지를 보내 수신자의 은행비밀번호를 빼내는 스미싱 수법과 인터넷을 통해퓨터를 악성코드에 감염시키고 가짜 금융회사홈페지로 유인해 금융거래정보 등을 몰래 빼내는 파밍 수법, USB 기억기를 통해퓨터에 악성코드를 넣어 금융거래정보를 절취하는 메모리해킹 등이 벌어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우리민족끼리는 한국 성행하고있는 사이버 도박에는 인터넷 도박싸이트에서 신용카드결제나 계좌이동을 통해 돈을 걸고 진행하는 사이버카지노, 사이버스포츠 등이 있다며 사이버도박건수는 총 12만3000여건이고 성인남자 10명중 1명은 사이버도박중독자이며 의학적치료가 시급한 중독자만 해도 59만명에 달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흥미로운 것은 북한의 카카오톡에 대한 인식입니다.

북한은 한국의 인터넷 가입자의 27%가 상대방을 욕설하는 글을 항시적으로 올리고 있어 카카오톡(손전화대화프로그람), SNS가 대화상대방에 대한 무서운 욕설과 험담, 유언비어의 주되는 도구로 지능형범죄의 온상으로 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북한은 지난 7월 인터넷 대화마당에서 서로 얼굴도 모르는 남녀사이에 지역갈등으로 시작된 다툼이 살인으로까지 번져졌는가 하면 인천시에서는 초등학교 학생들사이에 카카오톡으로 인한 언쟁이 칼부림으로 번져져 사회를 경악시켰다고 지적했습니다.

 

북한은 카카오톡이 범죄를 양산한다고 주장하는 것입니다.

 

북한은 지능혐 범죄에 대한 한국 정부가 속수무책이어서 피해가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한국 정부가 지난 5년 간 해킹행위를 막기 위해 수억원을 쏟아붓고 있지만 아무런 효과도 없으며 합동수사대까지 조직했지만 범죄자들의 범죄수법을 미처 따라가지 못해 전전긍긍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많은 사람들이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고 북한은 지적했습니다.

 

북한은 문제의 원인이 황금만능주의와 보수집권층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7.7 디도스, 3.20 사이버공격 등의 배후로 의심을 받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도박사이트와 게임 프로그램에 악성코드를 몰래 넣었다는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그런데 북한이 마치 한국을 걱정하듯이 해킹에 대한 대응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이 아이러니하게 느껴집니다.

 

북한은 한국 정보와 사회 현상을 비판하고 자신들이 이런 범죄와 관련없다는 점을 나타내기 위해 이런 주장을 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이를 통해 알 수 있는 것은 북한이 스미싱, 파밍, 카카오톡 등 최신 IT 이슈를 알고 있다는 점입니다.

 

아무튼 북한도 사이버범죄와 해킹을 걱정해주는 만큼 한국정부와 기관들이 해킹과 범죄를 막기위해 총력을 기울여야 할 듯 합니다.

 

 

강진규 기자 wingofwolf@gmail.com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