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그레고리잠자
디지털 허리케인(Digital hurricane)을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강진규 기자의 블로그입니다. 디지털 허리케인은 북한 IT 뉴스를 제공합니다. 2007년 11월~2015년 9월 디지털타임스 기자, 2016년 6월~현재 머니투데이방송 테크M 기자, 인하대 컴퓨터공학부 졸업, 동국대 북한학과 석사과정 재학 중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2016-04-13) 북한 "김정은이 또 하나의 태양"...김일성급으로 우상화

 

(North Korea "Kim Jong un is another sun")

 

북한이 김정은을 또 하나의 태양이라며 김일성과 같은 반열에 올려높으려 하고 있습니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며 4월 13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국제 사회가 김정은을 또 하나의 태양으로 칭송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을 "선군 조선의 또 한분의 태양으로 칭송한 사실은 날로 높아가는 국제사회의 위인 흠모열기를 다시금 느끼게 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1> 김정은의 모습

 

또 조선중앙통신은 "태양 없이는 그 어떤 생명체의 존재도 생각할 수 없듯이 김정은의 품을 떠나서는 순간도 살수 없다는 것이 조선 인민이 심장으로 간직한 철석의 신념이다"라며 "김정은이 이 세상 그 어느 정치가도 펼칠 수 없는 사랑과 믿음의 정치, 인덕 정치로 인류의 마음을 끌어당기는 오늘의 태양이시다"라고 찬양했습니다.

 

북한은 영국, 나이지리아, 이탈리아, 방글라데시 등 해외 관계자들이 김정은을 이같이 찬양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김일성을 신격화, 우상화하면서 태양이라고 호칭했습니다. 4월 15일 김일성 생일도 태양절이라고 이름붙였습니다. 북한은 김일성을 유일한 태양으로 지칭해왔는데 이제는 김정은을 또 하나의 태양이라고 선전하는 것입니다.

 

이는 4월 15일 김일성 생일에 맞춰 김정은을 김일성과 동일시하고 김일성 수준으로 김정은을 높여 우상화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북한 로동신문도 김정은이 태양이라 내용을 글을 최근 게재한 바 있습니다.

 

이전기사

2016/04/12 - 북한 "김정은이 태양"... 김일성=김정은 동격화 추진?

 

 

북한이 4월 15일을 전후로 김정은을 김일성급으로 높이는 발표나 우상화를 진행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정은이 국가주석 등 김일성의 직급을 받게나 또는 김일성 관련 유적을 참배할 가능성도 있을 것입니다. 또 김일성, 김정일 사진을 기관과 주택 등에 걸어놓는 것에 김정은 사진을 추가한다거나 김정은 뱃지를 차도록 할 수도 있습니다.

 

결국 이런 조치는 북한의 핵실험, 장거리 미사일 발사 후 국제 사회의 제재에 대항해 체제를 결속하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우상화가 얼마나 도움이 될지는 미지수입니다.

 

강진규 wingofwolf@gmail.com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2016-04-12) 북한 "김정은이 태양"... 김일성=김정은 동격화 추진?

 

(North Korea "Kim Jong un is the sun"... Kim IL Sung = Kim Jong un)

 

 

북한이 김정은을 태양으로 지칭하며 지구가 김정은 태양을 중심으로 움직인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에서 태양은 김일성을 가르키는 용어였습니다. 그런데 북한이 태양이라는 용어를 김정은에게 사용하며 우상화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4월 15일 김일성의 생일인 태양절에 맞춰 북한이 손자인 김정은과 할아버지인 김일성을 동격화하려는 것으로 보입니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로동신문은 4월 11일 '백두산대국의 위대한 태양을 따라 지구가 돈다'는 글을 게재했다고 합니다.

 

 

<사진1> 김정은의 모습

 

로동신문은 "세계는 정의와 진리, 존엄이 무엇이고 그것을 지키는 힘이 어디에 있는가를 절감하고 있다"며 "김정은 동지야말로 세계 정치무대에 난무하는 강권과 전횡을 쳐갈기 조국과 인민을 강대한 나라, 존엄높은 민족으로 높이 떠받들어 올리고 인류 자주 위업의 앞길을 환히 밝혀주시는 위대한 태양이시다. 그이의 의지와 결심에 따라 지구가 돌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로동신문은 또 김정은이 웃으면 세계가 밝아지고 그가 한 번 노하시면 지구가 진동한다며 김정은이 선군 조선의 태양, 세계의 태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로동신문은 김정은에 대한 우상화를 이어갔습니다. 김정은의 선군혁명영도의 나날에 세계는 역사가 일찌기 알지 못했던 위대한 태양의 실록을 보았으며 그것이 절세 위인에 대한 매혹과 흠모를 낳았다고 로동신문은 주장했습니다.

 

또 "세계의 민심이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를 끝없이 흠모하고 따르는 것은 만물이 태양을 따르고 지구가 태양 주위를 도는 것과 같은 이치"라고 밝혔습니다.

 

로동신문의 이 글은 김정은에 대한 찬양을 넘어 신격화 된 우상화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몇 가지 주목되는 점이 있습니다. 그동안 북한에서는 김정은의 할아버지인 김일성을 태양이라며 우상화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김일성의 생일인 4월 15일을 태양절로 부르고 있습니다. 조선의 태양, 민족의 태양이라고 하면 김일성을 지칭하는 것으로 이해했습니다.

 

그런데 김정은을 태양이라고 북한 조선로동당 기관지인 로동신문이 공식적으로 지칭하며 우상화를 하고 있는 것입니다.

 

더구나 시점이 미묘합니다. 4월 15일 북한의 자칭 태양절을 며칠 앞둔 상황에서 김정은을 태양이라고 한 것입니다. 북한이 4월 15일을 기점으로 김정은을 김일성과 동격으로 우상화하려는 의도로 보입니다. 김일성이 태양인데 태양이 김정은도 된다는 것입니다. 김정은이 김일성과 동일시 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어쩌면 4월 15일 김정은이 과거 김일성의 지위인 주석에 취임할지도 모릅니다. 아니면 김일성과 동격화되는 의미의 발표가 있을 수도 있습니다.

 

북한은 올해 초 핵폭탄 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로 유엔 제재를 받는 등 국제사회의 압박을 받고 있습니다. 이번 제재에는 이례적으로 중국까지 동참하고 있어 북한이 어려운 상황입니다.

 

김정은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 체제를 결속하고 자신의 지위를 공고히 하기 위해 김일성과 동일시 하는 형태의 우상화를 추진하려는 것인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이런 우상화가 난국을 타개하는데 도움이 될지 미지수입니다.

 

 

강진규 wingofwolf@gmail.com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2015-01-02) 북한 김정은 우상화 본격화? "김정은은 민족의 태양" 구호 등장

 

 

북한과 친북 세력이 김정은을 민족의 태양이라고 지칭하기 시작했습니다. 민족의 태양은 김일성을 지칭하던 용어로 북한이 김정은을 김일성 급으로 높여 우상화를 본격화하려는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1> 신년사를 하는 김정은 모습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로동신문은 1월 1일 신년호에 '민족의 태양이시며 조국통일의 구성이신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 삼가 드립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고 합니다.

 

이 내용은 북한이 해외 친북단체로 구성한 반제민족민주전선 중앙위원회 명의의 글입니다.

 

반제민족민주전선은 "남한의 전위 투사들과 각계 애국민중의 절절한 염원을 담아 민족의 태양이시며 조국통일의 구성이신 경애하는 김정은 원수님께서 부디 안녕하시고 건강하시기를 삼가 축원합니다"라고 적었습니다.

즉 김정은을 민족의 태양으로 지칭한 것입니다.

 

또 1월 1일 북한의 대남선전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위대한 선군령장을 받들어 민족의 숙원인 조국통일을 하루빨리 이룩하자'는 사설을 올렸습니다.

우리민족끼리는 "조국통일을 이룩하기 위한 우리 민족의 앞길에는 의연히 시련과 난관이 가로놓여 있다"며 "그러나 민족의 태양이시며 조국통일의 구성이신 경애하는 김정은 원수님께서 계시여 조국통일은 확정적이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우리민족끼리 역시 김정은을 민족의 태양으로 지칭한 것입니다.

 

앞서 로동신문은 12월 31일 중국 내 친북 단체인 재중조선인총련합회 명의로도 글을 올렸습니다. 재중조선인총련합회는 "경애하는 김정은 원수님은 전체 인민군장병들과 우리 인민들이 심장으로 받들어모신 주체혁명위업의 최고령도자이시며 우리 민족의 위대한 태양이십니다"라고 지칭했다고 합니다.

 

북한에서 민족의 태양은 김일성을 지칭합니다. 북한은 1946년 정권 수립후 김일성을 민족의 태양으로 지칭하기 시작했고 1997년에는 김일성이 태어난 날을 태양절로 부르도록 했습니다. 또 김일성 시신이 안치된 곳은 태양궁전이라고 이름을 붙였습니다.

 

김정일에게도 태양이라는 칭호가 붙은 적이 있습니다. 북한은 김일성 사망 3년 후 김정일도 태양으로 지칭했습니다. 북한은 김정일 사망 후 3년이 지난 시점에서 김정은에게 태양이라고 호칭을 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입니다.

 

김일성을 나타내는 민족의 태양을 김정은에게 호칭하기 시작한 것은 김정은을 우상화해 체제를 공고히 하려는 것으로 보입니다. 민족의 태양으로 지칭해 김일성을 이미지를 부여하려는 것입니다. 만약 이런 해석이 사실이라면 북한은 올해 김정은의 신격화, 우상화를 본격적으로 시행할 것입니다. 김정은의 동상을 세우고 초상화를 널리 퍼트릴 것입니다. 또 김정은의 행적과 관련된 곳에는 기념물이 세워지고 김정은의 어머니인 고영희에 대한 우상화 가능성도 있습니다.

 

우상화의 목적이 충성을 강요하기 위한 것이기 때문에 김정은에 대한 충성 서약도 잇따를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2> 우리민족끼리에 게재된 충성 구호

실제로 북한 우리민족끼리는 1월 1일부터 '우리의 운명이고 미래이신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를 천만년 높이 받들어 모시렵니다'라는 구호가 게재됐다고 합니다.

 

또 1월 1일 로동신문 1면에도 우리의 운명이고 미래이신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를 일편단심 받들어 모시렵니다'라는 내용이 실렸다고 합니다.

 

북한은 김정은 우상화로 체제 안정을 강화하려고 하지만 이런 작업들이 가시화되면 국제 사회에서 북한에 대한 반감은 더 커질 것입니다. 북한이 당장 해야할 것은 어린 지도자에 대한 우상화가 아니라 화해협력과 개방정책, 민주화일 것입니다.

 

강진규 기자 wingofwolf@gmail.com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