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그레고리잠자
디지털 허리케인(Digital hurricane)을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강진규 기자의 블로그입니다. 디지털 허리케인은 북한 IT 뉴스를 제공합니다. 2007년 11월~2015년 9월 디지털타임스 기자, 2016년 6월~현재 머니투데이방송 테크M 기자, 인하대 컴퓨터공학부 졸업, 동국대 북한학과 석사과정 재학 중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2018-02-17) 가짜 북한 김정은 "앞으로도 계속 김정은 분장할 것"



지난 2월 14일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과 일본의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조별예선 3차전에서 작은 소동이 일어났습니다.


북한 응원단 앞에 김정은으로 분장한 남자가 등장한 것입니다. 북한 응원단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고 행사 요원들에 의해서 가짜 김정은은 제지를 당했습니다.


디지털 허리케인은 가짜 김정은으로 등장한 인물과 이메일 인터뷰를 진행했습니다.


김정은 코스프레를 한 사람은 홍콩에서 활동하는 호주인 하워드 엑스씨였습니다. 하워드씨는 수년 전부터 가짜 김정은으로 활동을 해왔습니다. 올림픽, 영화 시상식 등 국제 행사에 가짜 김정은으로 등장하는 이벤트를 하고 있습니다. 그는 광고나 코미디 등에서 김정은 역할로 등장하고 있습니다.



<사진1> 하워드 엑스씨 [출처: 하워드 엑스의 페이스북]


하워드 엑스씨는 북한 응원단 앞에 등장한 것이 개그 퍼포먼스였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이메일 인터뷰에서 "북한과 미국 사이에 벌어지고 있는 모든 일들이 아주 좋은 개그 소재"라고 말했습니다.


하워드씨는 북한 여성 응원단을 TV로 보았는데 매우 아름다웠다며 발렌타인데이(2월 14일)였던 그날 북한에서 '신'으로 여겨지는 김정은 모습으로 등장할 경우 응원단 몇명을 꼬실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지만 보안 요원들에 의해 제지당했다고 너스레를 떨었습니다.


북한 응원단의 반응에 대해 그는 "아무도 김정은이 한국에 올 것으로 예상하지 못했다"며 "몇몇은 충격을 받았고 두려워하는 사람도 있었으며 킥킥 웃는 사람도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2> 북한 응원단 앞에 등장한 하워드 엑스씨 [출처: 하워드 엑스의 인스타그램]



하워드씨는 하키경기장에서 제지를 받던 중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다만 일각에서 알려진 것과 달리 한국 경찰은 아니라고 했습니다.


그는 "다리 아랫부분에 정강이를 가격당했다. 그 3명은 북한에서 온 것으로 추정된다"며 "이에 경찰에게 항의했지만 나를 이해하지 못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의 주장대로라면 북한측 관계자들이 그를 때려서 경찰에게 항의하며 보호를 요청했지만 묵살했다는 것입니다.


그럼에도 하워드씨는 앞으로도 계속 김정은 코스프레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협박이나 보복 가능성에 대해 그는 "북한 정부가 물리적으로 나에게 해를 끼치는 것 같은 어리석은 짓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워드씨는 김정은이 똑똑하지만 잔인하다고 평가하며 그를 경계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김정은은) 똑똑하고 무자비하고 교활한 독재자라고 생각한다"며 "그는 예측할 수 없기 때문에 매우 위험하다"고 말했습니다. 


하워드씨는 김정은이 지금은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지만 자신의 정권에 이익이 된다고 생각하면 언제 돌변할지 모른다며 한국이 그를 경계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워드씨의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KimJongUnLookAlike/


하워드씨의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kimjongunlookalike/



강진규 기자 wingofwolf@gmail.com


PS: 디지털 허리케인에 제공하는 동영상을 유투브에서 만나보세요. 구독부탁드립니다.


https://www.youtube.com/channel/UCYdapfHt7-8IjjS6q1gpCeg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2015.01.09 16:06 북한 기사/북한 일반

 

(2015-01-09) 홍콩 김정은 대역배우 미국 오스카 시상식가나?

 

 

김정은 대역 배우로 유명한 홍콩의 하워드씨가 미국 오스카 시상식에 맞춰 미국 방문을 추진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는 소니픽처스 해킹 사건 패러디를 위한 것으로 하워드씨는 함께 사진을 찍어주고 돈을 받아 여행 경비를 마련할 것이라고 합니다.

 

가짜 김정은으로 유명한 하워드씨는 본인의 페이스북에 미국 여행을 위한 모금을 한다는 내용을 올렸습니다.

드러머였던 하워드씨는 지난 2013년 김정은 닮은 꼴로 주목을 받았습니다. 이후 홍콩에서 김정은을 흉내낸 각종 퍼포먼스를 했습니다. 이스라엘 햄버거 광고를 찍기도 했습니다. 지난해 홍콩 우산 혁명 시위 현장에 나타나 시위대에 지지 입장을 나타내기도 했습니다.

 

그는 최근 모금사이트를 개설했다고 합니다.

https://www.indiegogo.com/projects/bring-kim-jong-un-lookalike-impersonator-to-usa#home

 

 

<사진1> 하워드씨의 모금사이트 모습

 

하워드씨는 오는 2월 미국 LA를 방문해 소니픽처스와 2월 22일 예정된 미국 오스카 시상식 참석을 시도할 것이라고 합니다. 이는 미국이 북한 소행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소니픽처스 해킹 사건을 패러디한 퍼포먼스로 해석됩니다. 지난해 북한은 김정은 암살을 소재로 한 영화 '더 인터뷰' 상영을 비난했고 이어서 소니픽처스 해킹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미국 FBI와 백악관은 이 해킹이 북한 소행이라고 발표하고 제재에 나섰습니다.

 

미국 최대 영화 축제인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도 더 인터뷰가 화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하워드씨는 이에 맞춰 미국 방문을 추진하는 것입니다.

 

하워드씨는 미국 방문 경비를 마련하기 위해 기부자에게 함께 사진을 찍어줄 것이라고 합니다. 25달러를 기부하면 김정은으로 변장한 하워드씨와 사진을 찍을 수 있다고 합니다. 단체사진을 위해서는 더 많은 기부금을 내야합니다. 또 하워드씨는 기부금을 내면 영화에 깜짝 출연하고 파티에도 참석하겠다고 합니다. 1시간30분 파티참석에 1000달러를 받겠다고 합니다.

 

이렇게 마련한 돈은 미국행 비행기 표 구매와 여행경비로 사용할 것이라고 합니다. 하워드씨의 계획이 실현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북한이 하워드씨의 행동과 계획을 알면 불쾌한 반응을 보이고 반발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일단 김정은 역할을 하며 사진을 찍고 돈을 받는 것에 북한이 반발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또 그가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 참석하는 것에도 북한은 반대할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이 하워드씨의 행동을 무시할지 비난을 할지 또는 사이버공격 등 행동에 나설지는 좀 더 지켜봐야할 듯 합니다.

 

그동안 북한이 김정은을 희화화하는 것에 반발했던 만큼 이번에도 비난이나 행동에 나설 가능성이 있습니다. 하지만 미국과 국제사회의 시선이 있기 때문에 함부로 행동하지 못하고 무시하거나 말로만 비난할 수도 있을 듯 합니다.

 

강진규 기자 wingofwolf@gmail.com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