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그레고리잠자
디지털 허리케인(Digital hurricane)을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강진규 기자의 블로그입니다. 디지털 허리케인은 북한 IT 뉴스를 제공합니다. 2007년 11월~2015년 9월 디지털타임스 기자, 2016년 6월~현재 머니투데이방송 테크M 기자, 인하대 컴퓨터공학부 졸업, 동국대 북한학과 석사과정 재학 중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2017.05.07 23:46 북한 기사/북한IT


(2017-05-07) SW 품질 개선 방안 찾는 북한 


북한 6단계->4단계로 단축한 SPI 마련



북한이 소프트웨어(SW) 개발 프로세스를 연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북한 연구원들은 SW 개발 프로세스를 6단계에서 4단계로 단축한 모델을 제시했습니다.


이는 SW 개발 시 품질을 높이고 더 빠르고 효율적으로 진행하기 위한 노력으로 해석됩니다. 북한이 SW 개발 프로세스에 대해서 연구하는 것은 그만큼 SW 분야에 관심이 많으며 실제로 SW 개발이 많이 진행되기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입니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김일성종합대학이 발행한 학보 63권 1호에 '소규모의 쏘프트웨어개발 단위들에서 공정개선을 위한 한 가지 방법'이라는 논문이 수록됐다고 합니다.


<사진1>


사진1은 논문 내용입니다.


연구원들은 오늘날 SW산업이 가장 급속히 성장하는 분야 중 하나이며 소규모의 SW개발단위들이 정보산업분야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지만 이런 개발단위들에서의 SW공정개선(SPI: Software Process Improvement)을 위한 연구자료는 많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논문은 SW를 개발하는 공정의 품질을 개선하면 그 SW의 품질을 개선할 수 있다는 것이 증명된 1980년 후반부터 SPI에 대한 연구가 많이 진행됐지만 주로 대규모 개발 단위들에 관련된 것이고 소규모의 개발 단위들과 관련한 정보는 많지 않다고 주장했습니다.


논문은 CMMI와 SPICE, ISO의 품질표준 ISO 9001 등 잘 알려진 SPI 모형에 기초해 공정개선 노력을 뒤받침하는 것이 수 백 명의 종업원들을 가진 대규모의 단위들에 맞게 설계돼 소규모의 단위들에는 적용하기도 어렵고 소규모의 개발 단위들은 흔히 잘 알려진 SPI를 수행할만 한 지식과 자원도 가지고 있지 못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소규모의 SW개발단위들에서 공정을 개선하는데 이용할 수 있는 간단하면서도 실용적인 경량SPI방법을 제안한다고 논문은 밝혔습니다.


북한 연구원들은 기존에 6개의 단계를 거치는 방식을 4단계로 바꿨다고 합니다. 4단계는 '벽도해기법에 의한 공정모형화', '공정서술과 분석', '문제식별', '공정의 개선방법'이라고 합니다.



<사진2>


사진2는 4단계 방법론에 대한 설명입니다.

 

이 방법에 따르면 SW 공정을 모형화해서 보여주고 전문가들의 의견을 반영합니다. 이 내용을 문서화해서 개발 구성원들이 이를 알도록 하고 SW공학전문가들도 분석하도록 합니다.


이후 개선할 문제를 식별, 논의하고 실제로 개선에 나선다는 것입니다.


북한 연구원들은 이론만 연구한 것이 아니라 컴퓨터 네트워크 통신부분의 응용프로그램

발에 이 방법을 적용해봤다고 합니다.



<사진3>


사진3은 적용해 본 사례에 대한 분석 표입니다.


북한 연구원들은 아래와 같은 연구 자료와 책 등을 참고했다고 합니다.


I. Richardson et al.; IEEE Software, 24, 18, 2007.

Anu Valtanen et al.; Profes 2008, LNCS 5089, 258, 2008.

Gresse Von Wangenheim et al.; IEEE Software, 23, 91, 2006.

Dragan Stankovic et al.; The Journal of System and Software, 86, 1663, 2013.


즉 북한 연구원들은 해외 자료를 참조해 자신들에게 적합한 SW공정개선 방법을 찾은 것입니다.


이번 연구는 앞서 말한 바와 같이 북한이 SW 분야에 큰 관심을 갖고 있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단순히 SW를 만들자는 것이 아니라 더 품질이 좋은 SW를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입니다. 


강진규 기자 wingofwolf@gmail.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2017.05.07 20:44 통일


(2017-05-07) 국토부 '남북 자원-인프라 복합 개발 모델' 구상


국토교통부가 북한의 지하자원과 인프라를 연계해 개발하는 협력 사업을 구상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국토부는 최근 '남북 인프라-자원 패키지 협력 사업 추진 방안 연구'를 추진한다고 공고를 냈다고 합니다.



<사진1>


사진1은 공고된 내용입니다.


국토부는 북한의 낙후된 인프라 개보수 사업 비용을 충당할 수 있도록 인프라와 자원 패키지형 개발 협력을 추진해 비용 절감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지하자원과 인프라의 패키지형 복합개발로 남북한 모두에게 경제적 이익이 되도록 하는 협력 모델을 만들겠다는 것입니다.


가령 북한의 광산 개발과 광산 주변 발전 시설 및 교통 인프라 구축을 패키지로 구성해 자원개발권 또는 광물 자원으로 인프라 개발에 따른 수익성을 확보하려는 것입니다.


이번 연구는 올해 연말까지 진행되며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구체적인 방안이 내년초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국토부는 연구를 통해 북한의 지역별 지하자원 분포 및 매장 현황, 가치 분석 등을 진행하고 주요 지하자원 매장 지역의 전력, 교통, 항만 등 인프라 현황도 조사할 것이라고 합니다.


국토부는 북한의 주요 매장지역을 4곳(단천지역, 혜산지역, 무산지역, 평안남부지역)으로 나눠 개발 시 경쟁력도 분석할 것이라고 합니다.


이를 통해 사업 후보지를 정하겠다는 것입니다. 사업 후보지가 정해지면 보다 구체적으로 광산 개발과 인프라 구축 방안도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국토부는 사업추진 프로세스 및 투자구조도 마련하고 투자비용 등도 산정해볼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 인프라 구축에 지하자원 개발을 이용한다는 것은 좋은 아이디어입니다. 하지만 북한이 핵무기, 미사일 개발을 계속하는 상황에서는 추진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또 북한이 지하자원과 인프라 개발 후 사업권을 보장해주겠다고 약속하지 않으면 사업 추진은 어려울 것으로 예상됩니다. 


강진규 기자 wingofwolf@gmail.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