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그레고리잠자
디지털 허리케인(Digital hurricane)을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강진규 기자의 블로그입니다. 디지털 허리케인은 북한 IT 뉴스를 제공합니다. 2007년 11월~2015년 9월 디지털타임스 기자, 2016년 6월~현재 머니투데이방송 테크M 기자, 인하대 컴퓨터공학부 졸업, 동국대 북한학과 석사과정 재학 중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2017.12.10 17:09 북한 기사/북한IT


(2017-12-10) 북한, 미국 애니 '니모를 찾아서'로 영어 교육? 


북한이 미국 디즈니와 픽사가 2003년 만든 애니메이션 '니모를 찾아서(Finding Nemo)'를 영어 교재로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북한은 2012년 일루미네이션 엔터테인먼트가 제작해 개봉한 '로렉스(The Lorax)'도 영어, 중국어 교재로 쓰고 있습니다.


디지털 허리케인이 입수한 북한 태블릿PC 아침에 다양한 교육용 자료가 있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이전기사

2017/07/28 - 북한 태블릿 입수...안드로이드 킷캣 탑재한 '아침'



그중 외국어교육용 만화영화라는 것이 있다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사진1>


사진1은 아침에 탑재된 외국어교육용 만화영화 '네모를 찾아서'입니다.



<사진2>


아침에는 사진2에서 보는바와 같이 3개의 영상이 들어 있었습니다.



<사진3>


사진3을 보면 네모를 찾아서가 2003년 개봉해 전 세계적으로 히트한 애니메이션 니모를 찾아서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 만화영화를 영어 버전인데 디즈니와 픽사가 만든 버전 그대로입니다.


니모를 찾아서는 2003년 여름 전 세계적으로 흥행한 명작 애니메이션입니다. 북한은 니모를 찾아서를 통해 학생들의 영어 교육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4>


아침에는 니모를 찾아서 뿐만 아니라 사진4에서 보는 바와 같이 2012년 개봉한 로렉스라는 애니메이션도 들어 있습니다.



<사진5>


로렉스는 영어, 중국어 두 가지 버전으로 돼 있으며 이를 통해 영어, 중국어를 공부할 수 있도록 제공하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영상1>


영상1은 아침에 탑재된 니모를 찾아서와 로렉스의 모습입니다.


북한이 저작권을 사서 태블릿에 탑재했을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추정됩니다. 애니메이션속에서는 이 작품을 어느 회사, 누가 만들었는지에 관한 내용은 전혀 나오지 않습니다. 오히려 나오는 부분은 모자이크로 저리하거나 삭제처리된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이 불법 복제한 애니메이션을 교육용으로 쓰고 있을 가능성이 큽니다.


흥미로운 점은 이 애니메이션이 북한이 비난하는 미국의 작품들이라는 점입니다. 북한은 외국어 교육의 중요성을 알고 학생들에게 어떻게 흥미를 줄 수 있을지 고민해서 애니메이션을 탑재한 것으로 보입니다. 즉 북한의 교육열이 반미를 넘어선 것으로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추정해 보건데 북한은 이외에도 외국의 다양한 애니메이션, 영화를 보고 또 활용하고 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강진규 기자 wingofwolf@gmail.com


PS: 디지털 허리케인에 제공하는 동영상을 유투브에서 만나보세요. 구독부탁드립니다.


https://www.youtube.com/channel/UCYdapfHt7-8IjjS6q1gpCeg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