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그레고리잠자
디지털 허리케인(Digital hurricane)을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강진규 기자의 블로그입니다. 디지털 허리케인은 북한 IT 뉴스를 제공합니다. 2007년 11월~2015년 9월 디지털타임스 기자, 2016년 6월~현재 머니투데이방송 테크M 기자, 인하대 컴퓨터공학부 졸업, 동국대 북한학과 석사과정 재학 중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2015.12.17 10:41 IT 기사/보안

 

(2015-12-17) 국정원 사이버위협 정보제공에 1000만원 지급

 

국내외적으로 각종 사이버위협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실제로 7.7 디도스 공격, 농협전산망 마비, 3.20 사이버테러, 1억건 정보유출, 원전 해킹 등 수년간 대형 보안 사고들이 터졌습니다.

 

이에 정부에서는 대책마련에 고심하고 있는데요. 국가정보원이 대책의 일환으로 사이버안전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사람에게 1000만원의 신고포상금을 걸었습니다. IT인력 위장 잠입 등 민감한 내용을 제보했을 떄는 간첩신고에 준하는 포상을 해줄 것이라고 합니다.

 

국가정보원은 홈페이지(www.nis.go.kr)를 통해 최근 이같은 공지를 했습니다.

 

 

<사진1> 사이버안보위협 신고 관련 내용

 

내용을 보면 국가 사이버안전 관련 유가치한 위협정보에 대해 고 1000만원까지 신고장려금을 지급한다고 써있습니다. 또 중대 사이버침해사고의 사전차단 등 정보가치가 높을 경우 포상금을 별도 지급한다고 합니다.

 

장려금ㆍ포상금 지급대상은 국가ㆍ공공기관, 기업체 또는 대다수 국민이 사이버상에서 피해를 당할 수 있는 사안입니다. 전산망 또는 정보시스템에 서비스 방해, 자료 변조 및 절취 등 해킹 발생 또는 시도, 정보시스템 또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에 존재하는 보안 취약점, 인터넷에 노출된 국가ㆍ공공기관의 기밀, 비공개 업무자료, 그리고 반국가단체 제작 또는 악성코드 은닉 IT제품 등이라고 합니다.

 

특히 IT인력 위장 잠입 등 국가보안법 위반 정보에 대해서는 간첩신고에 의거해 포상한다고 합니다.

 

국정원이 이같이 신고장려금, 포상금을 내걸은 것은 그만큼 사이버보안 위협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또 한편으로 정부 인력만으로 대응이 어렵다고 판단해 민간부문의 참여를 독려하려는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강진규 wingofwolf@gmail.com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티스토리 툴바